정치적 거처가 없는 별난 사람들

| |
어떤 정파에도 마음 둘 곳을 못 찾은 크리스천들은 정치적 우상숭배, 종족주의, 당파심의 위험에 덜 노출됩니다.

저희 특집 기사 중 하나인 “정치적 거처가 없는 사람들을 위한 소망 (32)”은 정책 연구 및 시민교육에 중점을 둔 초교파 독립 기독교 기관인 ‘공공정의를 위한 센터’와 함께 작업한 여섯 편의 논문 중의 마지막 글입니다. 이 글은 양극화된 미국 정치 환경에서 정치적으로 거처가 없다고 느끼는 새로운 세대를 주제로 합니다. 저는 리차드 마우, 빈센트 바코트, 제시카 주스트라 등의 저자들이 쓴 여섯 편의 글을 모두 추천하고 싶습니다. 다음 링크로 가시면 읽으실 수 있습니다. thebanner.org/tags/political-home

이 기사 공동 필자인 첼시 밤비노와 케이티 탐슨은 “많은 기독교인들이 정치적으로 거할 곳이 없다고 느낀다” 고 합니다. 왜냐하면 “진보라고 하기에는 너무 보수적이고 보수적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진보적”이기 때문입니다. 두 저자는 “정치, 정당, 혹은 정치인에게 궁극적인 믿음을 두지 않고 어떻게 크리스찬이 공적 영역에서 행하는 신실한 모델이 될 수 있을까?” 라고 질문합니다. 이어서 두 저자는 크리스천이 어떤 정책이 더 정의롭고 공공의 선을 위해 더 나은지 분별하려고 할 때,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성경의 위대한 두 계명이 우리를 인도할 것이라고 제안합니다. 이 분별력은 우리가 어떤 나라에 있든지 간에 생기는 것입니다.

물론,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의미를 우리가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지는 우리가 복음의 메세지와 그 세계관에 의해 지적 그리고 정서적으로 온전히 변화되기 위해 얼마나 성경에 흠뻑 잠겼는가와 관련이 깊습니다. 성경에 대한 얕고 파편적인 지식은 마찬가지로 얕고 파편적인 원칙을 제공하여 우리를 시민사회에 올바르게 참여하지 못하게 할 것입니다.

만약 우리가 성경을 파편적으로만 안다면, 그 파편들은 쉽게 세속의 정치 이데올로기나 내러티브에 끌여들여질 것입니다. 이런 성경신학적인 파편을 성경과는 동떨어진 세계관에 끼워맞추면 크리스천의 정치적 비전을 갖고 있다는 혼란과 착각에 우리를 빠뜨릴 수 있습니다. 이는 보수에서 진보까지 무정부주의자에서 음모론자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정치적 성향의 사람들에게 위험합니다.

우리 정치적 환경이 이렇게 양극화될 때, 한편으로 크리스천이 정치적으로 홈리스인 것이 좋을 수도 있습니다. 어떤 정파에도 마음 둘 곳을 찾지 못한 크리스천은 정치적 우상숭배, 종족주의, 당파심의 위험에 덜 노출됩니다. 우리는 어떤 정당에서도 마음의 고향을 찾아서는 안 됩니다. 왜냐하면 우리의 충성심은 왕이신 예수님과 그의 나라로 가는 길에 두어야 하기 때문입니다.

좀 더 긍적적으로 말하자면 우리는 “정치적으로 별난”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. 피터 슐만은 “별나다는 말은 말그대로 탈중심적이고, 더 통상적으로는 현상 유지를 따르지 않고 세상 사람들이 봤을 때 이상하게 보이고 체체에 순응하지 않는 사람을 의미합니다.” 우리는 하늘의 보좌를 버리고 섬기는 자가 되어 (빌 2: 6-7)  죄많은 원수들과 화목하시려고  그들을 위해 죽으신 기이한 메시야를 섬깁니다. (롬 5:6-11) 다른 여타 종교들과 달리 기독교는 중심이 되는 언어나 문화 혹은 국가가 없습니다. 그렇다면 우리의 정치적 비전 또한 양극화된 현 구도와 맞지 않게 유별나야 하는 것 아닐까요? 우리의 정치적 상상력은 세상의 정치적 패턴의 노예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. 크리스천들은 정치적으로 혁신적인 사상가가 되어야 합니다. 

우리는 정치적으로 집이 없습니다. 왜냐하면 우리의 궁극적인 거처는 주님이 계신 곳이기 때문입니다. 우리는 정치적으로 별난 사람들입니다. 왜냐하면 우리는 이 세상 시스템과 맞지 않는 왕국의 기이한 메시아를 섬기기 때문입니다. (롬 12:2)

About the Author

Shiao Chong is editor-in-chief of The Banner. He attends Fellowship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Toronto, Ont.

Shiao Chong es el redactor jefe de The Banner. El asiste a Iglesia Comunidad Cristiana Reformada en Toronto, Ont. 

시아오 총은 더 배너 (The Banner)의 편집장이다. 온타리오 주 토론토의 펠로우쉽 CRC에 출석한다.

You can follow him @shiaochong (Twitter) and @3dchristianity (Facebook).  

X